Press

뉴스

게시물 상세
9회 청년기업가대회 파이널리스트 선정
작성자 : 관리자작성일 : 2020.12.17조회수 : 76

 

'바이오' 스타트업 대세…9회 청년기업가대회 우승 휩쓴 의료기술

 

 


17일 진행된 9회 청년기업가대회 결선에서 '엔도로보틱스'가 파이널리스트로 발표되고 있다./사진=김상희 기자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높아진 바이오 기업에 대한 관심은 스타트업(창업 초기 기업)에게도 그대로 적용됐다. 전염병 뿐 아니라 고령화로 인해 폭발적으로 시장이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투자자들도 주시한다.


17일 서울 종로구 타워8에서 열린 9회 청년기업가대회 결선에서 최종 선정팀에게 주어지는 '파이널리스트'는 소화기관 질환 대상 내시경 무절제 수술로봇 시스템의 '엔도로보틱스'와 퇴행성 뇌질환 치료 전자약 기업 '오토로직스'에게 돌아갔다. 두 기업은 모두 현직 의사가 창업자로 참여해 의료 분야 전문성을 높였다.


엔도로보틱스의 시스템은 식도, 위, 직장 등 소화기관에 발생한 용종이나 암 등의 질병에 대해 출혈이나 전신마취, 높은 비용 등으로 부담이 되는 개복 수술을 대체할 수 있는 기술이다. 최근에는 복강경 수술이 개복 수술의 부담을 크게 줄이긴 했으나 엔도로보틱스의 기술은 이에 한발 더 나아가 절개를 전혀 하지 않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기존 내시경 수술의 경우 입이나 항문을 통해 장비를 한가지 밖에 삽입할 수 없어 수술할 때 수술 부위를 고정하기 어려운 점이 있는 등 한계가 있었다. 하지만 엔도로보틱스 시스템은 탈착식 로봇을 통해 이를 해결했다. 탈착식인만큼 기존 내시경을 활용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으로 꼽히며, 기존 의료진이 며칠의 짧은 훈련 기간으로 높은 성과를 낼 수 있다.


높은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은 엔도로보틱스는 이날 파이널리스트 외에도 씨엔티테크 특별상도 수상했다.


'오토로직스'는 치매, 이명, 우울증 등의 퇴행성 뇌질환에 대한 진일보한 치료법을 제안했다.


소리와 전기를 활용해 미주신경과 뇌를 활성하는 방식을 세계 최초로 개발해 기존 침습적 치료법이나 비침습적이라도 전기만을 활용했던 방법들에 비해 사용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또 퇴행성 뇌질환 치료 외에도 스트레스 감소 등 일반인이 사용할 수 있는 확장성을 갖췄으며, 신약과 달리 전자약의 경우 임상이 한번으로 끝나고 기간도 짧아 허가 성공률이 높은 등 시장성도 높다는 특징이 있다.


파이널리스트 선정 기업들에게는 한국기업가정신재단에서 업체당 5000만원의 투자가 진행된다. 심사에 참가한 투자사 등 복수 투자기관들의 자체 심사를 통과할 경우 최대 19억5000만 원의 투자를 유치할 수 있는 기회가 제공된다.


9회 청년기업가대회 결선은 코로나19 상황에 맞춰 비대면으로 열려 참가자들은 영상으로 회사와 제품을 소개했으며, 오픈채팅과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수상자들에 대한 시상 역시 온라인으로 통해 진행했다.


김상희 기자 ksh15@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원문

 

 

이전글 내시경 호환 수술 로봇 플랫폼 사용 적합성 테스트 돌입
다음글 ‘도전! K-스타트업 2020 왕중왕전’서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상 수상
검색 닫기